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 드라마 - 이웃집 웬수/ 출처 한겨레 >


  TV드라마 좋아하시는 어머니께 잔소리 하시던, 이제 홀로되신 아버지께서 드라마를
챙겨 보시는걸 안것은 지난 봄이었다.
아버지 말벗 해드리다 우연히 몇 번 보게된 드라마. 바로 SBS주말 드라마 <이웃집 웬수>(2010.03.13~2010.10.31).

내가 한때 흠모했던 김미숙을 비롯, 유호정, 김성령, 홍요섭, 손현주등 중년의 배우들
잔잔한 연기는 곧바로 드라마에 몰입하게했다. MBC주말드라마 <환상의 커플> 이후로는 드라마를 본
적이 없었던 내가 꼬박꼬박 챙겨보게되었다.
그러던중 제대로 공감되는 반가운 기사도 접하게 되고.

이혼한 부부가 우연하게 옆집에 살게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유쾌하게 그렸다고
간단히 말 할 수 있으나, 결코 그 내용은 뻔하거나 가볍지 않았다.
등장인물들의 대사 한 마디 한 마디
는 시청자로 하여금 두고두고 생각해볼 꺼리를 던져주었으며 작은 단위의 에피소드 결말도 많은 사람들이 공감 할 수 있는 바람직한 방향이었다. 이미 언급했지만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중년 연기자들의 탄탄한 연기력은 이 드라마가 좋은 드라마로서 오랫동안 각인될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이러한 이유들로 <이웃집 웬수>는 나 같은 총각에게도 눈길을 끌게하는 있
음직한 이혼이야기임에 틀림없다. 또한 일찍이 이렇게 생각을 많이 하게 하는 드라마는 본 적이 없다.

서로에게 속 깊지 못했던 지난날들을 속죄하며, 이제는 한 없이 속 깊은 서로가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한 마디로 이 드라마는 건강하다. 최현경 작가에게 고마움의 박수를 보낸다.

평소 연말 시상식 잘 안보다가 올해(2010)  KBS연예대상 시상식에서 잔득 기대했던
달인 김병만이 대상 수상 못하는 걸 보고 너무나 아쉬웠는데, SBS 연기대상에서 손현주와 유호정이 각각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정말 반가웠다. 모처럼 제대로된 드라마를 볼 수 있게 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마움 전한다.


서로가 닮아가는만큼 나를 잃어버리는 일이죠.
서로가 달라지는만큼 마음이 아파오는 시간들이죠……
사랑이 아픔인걸 알고 시작하는 사람이 있나요?
사랑이 기쁨인걸 알고 돌아설 수 있는 사람 있나요?
   
이웃집 웬수 OST중에서 <겨울을 사랑한 나비 - 웨일>
 

이웃집 웬수 애청자로서 갖어보는 소망

"이선옥 같은 장모님 밑에서 자란 채영실 같은 여자를 만나 김은서 같은 딸을 낳고 채기훈 같은 녀석에게 시집 보내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던토킹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