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랜만에 점심시간을 이용해 뒷산에 오르기로 마음먹고 준비를 했다.
어제 눈도 제법 내렸겠다 날씨도 살짝 풀렸겠다 겸사 겸사.
예전에 자주 다니던 골목길로 올라 능선을 따라 입구쪽으로 내려오면
대략 40여 분 산책이 가능하다.
눈이 많이 왔으니 한 시간 넘게 걸릴 것을 예상하고 출발했다.

휑~ 한 공원 운동기구들.  눈이 많이 오긴 왔다.



산아래 내려다보이는 우리동네. 이렇게 보니 시가지에는 쌓인 눈이 없어보인다.




조금 땡겨 보았다. 우리집도 보이고 저 멀리 63빌딩, 쌍둥이빌딩도 보인다.




쓰러진 나무에 수북히 쌓인 눈. 밤에 보면 섬뜩 할 것 같다.




내가 산을 참 좋아해서 조금 주관적인 면도 없진 않지만,
산에 오를때 마다 느끼는 산 만이 주는 독특한 느낌이 있다.
우선 맑은 공기는 코와 가슴을 뻥~ 뚫어준다. 사진만 봐도 벌써 머리가 맑아진다.
또 산은 반드시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있어 무언의 가르침을 온 몸으로 느끼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산은 생각을 정리하게 해준다. 복잡한일, 잊어야 할 일, 선택 해야 할 일.
산은 답을 준다.




자, 이제 내가 즐겨다니던 코스를 따라 본격적으로 능선을 타려고 마음 먹은 순간.
입산금지.
산행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던토킹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