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보름달

사는 이야기 2011.02.17 21:54

                                    <우리동네 골목길에서 바라본 보름달. 허접한 똑딱이의 한계>

                                <그래도 광학4배줌인데...... 땅겼더니 어째 보름달이 아닌가벼~>


 정월 대보름이 되면 모두가 부러워 하던 우리 어머니의 손맛이 그립다.
약밥,찰밥,각종 나물은 물론이요 들깨 아끼지 않고 팍팍~넣어 만드신 오가리까지.
이제는 천만금 억만금을 주고도 그 맛을 볼 길이 없구나.

오늘은 고사리, 도라지, 콩나물, 시금치, 애호박, 당근, 표고버섯 넣고 비빈 돌솥비빔밥에 만족했다.

욕심이 많아서 달님보고 여덟 가지나 빌었다. 그 중에 하나라도 얻어 걸리겠지 하는 마음으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니스 글라스 판타지아  (2) 2011.02.27
이사  (0) 2011.02.27
보름달  (2) 2011.02.17
스마트폰 개통 5일째.  (10) 2011.02.09
하늘에서 눈이 와~~요.  (2) 2011.01.23
춥다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2) 2011.01.15
Posted by 모던토킹


티스토리 툴바